영남일보_Nr.4_현대예술 감상의 자세   | 카테고리 'D'
[문화산책] 현대예술 감상의 자세

보통 사람들은 현대예술 하면 왠지 어렵고 난해하고 재미없다는 인상을 갖고 있다.

나 자신도 종종 이해하기 힘든 복잡한 구조의 작품들을 만나게 된다. 이러한 작품과 관객간의 거리감을 좁히려는 고민의 흔적을 최근 우리 주변에서 흔히 찾아 볼 수 있다. 그리고 '관객에게 가까이 가는 예술을 통해 생활 속으로 더 다가서고자 한다' '관객과 함께 하는 예술' 등의 문구를 신문의 문화면 기사와 미술 전시 카탈로그에서 흔히 발견한다. 이 문구들 속에는 관객의 참여와 관객과의 소통이 중요하다는 의미가 들어 있는데, 그렇다면 지금껏 예술이 일반관객과 함께 하지 못했단 얘기인가? 물론 많은 예술행사가 일반 관객으로부터 외면당한 채 저 혼자만의 잔치를 치르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.

그렇다. 예술이 그 사회적 역할을 다하기 위해 관객과 함께 숨쉬고 호흡해야 한다는 것은 예술 창작 과정에서 반드시 전제돼야 할 중요한 요소다. 하지만 관객에게 어떻게 다가서야 하는지에 관한 '방법론'에 이르게 되면 혹시 우리들이 무언가 잘못 판단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의심하게 된다.

얼마 전 한 예술인이 "수학이나 물리학이 어려운 것은 인정하면서 현대미술이 어려운 것은 왜 인정하지 못하느냐"는 질문을 한 적이 있다. 그렇다. 현대예술은 쉽게 읽혀지지 않는다. 이 읽기의 난해함에는 현대예술의 정체성과 실존의 문제에 기인한 이유가 내재돼 있다. 단순히 가벼운 마음으로 마치 따뜻한 봄날 나들이 오듯이 현대예술을 감상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. 이 나들이에는 '관람객의 능동적인 작품 읽기 노력' 또한 분명히 포함되어 있다. 난해함을 인정하고 세심히 읽어 보려는 자세는 현대예술을 감상하는 관람객의 중요한 미덕 중 하나이다. 그리고 그 속에서 읽는 재미를 발견하는 것은 작품을 감상하는 또 다른 매력이다.

작품과 관객의 소통에는 이 노력이 반드시 전제돼야 한다. 예술가는 관객에게 자기 돈 들여 상 차리고 그것도 모자라 관객에게 호객행위를 하며 밥까지 떠먹여 주는 사람이 아니다. 관객 또한 세살짜리 어린 아이가 아니다.

세상에 쉽게 얻어지는 것은 없다. 예술도 마찬가지다.

영남일보 문화산책 2005-03-26
http://www.yeongnam.co.kr/yeongnam/html/yeongnamdaily/culture/article.shtml?id=20050326.010160934130001
DATE 05/03/27 16:55
Undergroundartchannel_D ~ 영남일보_Nr.4_현대예술 감상의 자세
Blog
CATEGORY
분류 전체보기 (122)
N (80)
E (11)
L (5)
D (26)
RECENT ARTICLES
비누출판_soap_publishing
ARKO NEW ARCHIVINGS + Live Fi..
오프앤프리 영화제 Livefilm_Sp..
live Film_crash 상영
EXiS 2009 _Trailer 제작
live Film_Spiegelung DVD-상상..
UAC-Fabrik 둘러보기 2 : live ..
UAC Fabrik
live Film_Spiegelung DVD 출시!
12월14일_프로젝트 live Film_상..
ARCHIVE
2010년 06월
2009년 11월
2009년 09월
2009년 08월
2009년 05월
FAVORITE SITES
언더그라운드아트채널
오프도시
이주노동자방송국
추락천사페스티벌
TODAY 17 / TOTAL 857147